`익명출산`이 돕지 못하는 미혼모들…"출산·양육 홀로 해내야" > 언론보도 | 변화된미래를만드는미혼모협회 인트리

`익명출산`이 돕지 못하는 미혼모들…"출산·양육 홀로 해내야" > 언론보도

본문 바로가기

  • <div style='font-size:1.2em'></div>

언론보도

`익명출산`이 돕지 못하는 미혼모들…"출산·양육 홀로 해내야"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관리자
댓글 0건 조회 111회 작성일 20-12-28 10:31

본문

※ 링크를 클릭하여 기사 전문을 확인해 주세요! ※


이들은 비혼 출산으로 응원과 지지를 받은 방송인 사유리 씨와 다를 바 없이 자신들도 자발적으로 아이를 낳고 책임지는 사람들이라고 입을 모은다. 8살 아이를 둔 미혼모 함씨는 "미혼모는 남자에게 버림 받고 어쩔 수 없이 아이를 낳은 불쌍한 사람들이 아니다"며 "우리도 사유리씨처럼 매 순간이 선택이었고 그 선택에 책임을 지고 있는 것"이라고 밝혔다.


/


● 출생신고 시 친모 신상 가리는 '보호출산제'

● 영아 유기 사건에 초점…"극단적 선택만 강요"

● 미혼모들 "경제난·주변 편견 가장 힘들어"



※ 출처 : 김금이,  「`익명출산`이 돕지 못하는 미혼모들…"출산·양육 홀로 해내야"」, 매일경제, 2020.12.13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변화된미래를만드는미혼모협회 인트리

협회명 :변화된미래를만드는미혼모협회 인트리

대표 : 최형숙

등록번호 : 653-80-00408

개인정보보호책임자 : 최형숙

Contact Us

전화 : 02-827-0032

메일 : intree0501@naver.com

평일 AM 09:00 - PM 18:00

점심 PM 12:00 - PM 13:00

휴무 토요일, 일요일, 공휴일

Copyright © www.intree.or.kr All rights reserved.


변화된미래를만드는미혼모협회 인트리

협회명 :변화된미래를만드는미혼모협회 인트리

대표 : 최형숙

등록번호 : 653-80-00408

개인정보보호책임자 : 최형숙

Contact Us

전화 : 02-827-0032

메일 : intree0501@naver.com

평일 AM 09:00 - PM 18:00

점심 PM 12:00 - PM 13:00

휴무 토요일, 일요일, 공휴일

Copyright © www.intree.or.kr All rights reserved.